커뮤니티

전화 문의 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31-455-5454
  • Fax. 031-455-5450
  • 평일 08:30 ~ 17:30
  • 점심시간 12:00 ~ 13:00

건강칼럼

제목
암 치료 후 활동량 줄면 심혈관 질환 위험 43% 증가
암이란 과거에는 대부분 사망하는 질병으로 인식되었으나, 과학기술의 발달과 조기 검진 등으로 상당히 많은 암 환자가 생존하게 됐다. 특히 초기 암은 경우에 따라 90% 이상의 완치율을 보일 정도로 생존율이 높은 편이다. 암 생존율은 대체로 5년 상대생존율을 분석하는데, 일반인과 비교해 암 환자가 5년간 생존할 확률을 의미한다. 그러나 암 생존자들은 암 치료가 끝났다고 하더라도 조금 더 질병에 취약하게 되고 쉽게 피로해진다. 이로 인해 건강하지 않은 생활습관을 가지기 쉽기 때문에 더욱 지속적인 건강 관리가 필요하다. 최근 한 연구에 따르면 암 치료 후 신체 활동이 줄면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최고 43%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암 치료 후 많이 움직이지 않으면 심혈관 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암 생존율, 10년 전에 비해 6.0%포인트 높아져…암 생존자는 심혈관 질환 주의해야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6~2020년) 진단받은 암 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은 71.5%로, 암환자 10명 중 7명은 5년 이상 생존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5년 생존율은 지난 1993년부터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약 10년 전(2006~2010년)에 진단받은 암 환자의 생존율(65.5%)과 비교할 때 6.0%포인트 높아졌다. 성별 5년 생존율은 여자(77.8%)가 남자(65.5%)보다 높았으며, 이는 여자가 생존율이 높은 갑상선암(5년 생존율 100%, 발생분율 18.5%) 및 유방암(5년 생존율 93.8%, 발생분율 21.1%)의 비율이 더 높기 때문이다. 암종별로는 갑상선암(100%), 전립선암(95.2%), 유방암(93.8%)이 높은 생존율을 보였고, 간암(38.7%), 폐암(36.8%), 담낭 및 기타 담도암(29%), 췌장암(15.2%)은 상대적으로 낮은 생존율을 보였다. 여러 연구에 따르면 암 생존자는 암 부위에 따라 건강한 성인보다 심혈관 질환 위험이 2~9배 더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위험은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감소했지만 암 진단 후 5년 이상 계속 증가한다. 심혈관 질환 위험이 높아지는 이유는 △심장에 직접적인 독성 영향을 미치는 화학요법 사용 △혈액 및 혈관계에 대한 암 자체의 영향 △비만 및 식이요법 요인 등이 있다. 따라서 암 생존자들은 심혈관 질환 예방 전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많이 움직이지 않으면 심혈관 질환 위험도 높아져연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김현창·이호규 교수팀은 암 생존자에게서 암 진단 전후 신체 활동량 변화에 따른 심혈관 질환 위험도를 조사했다. 연구 대상은 2011~2013년 암 진단을 받은 성인 중 진단 전 2년, 진단 후 3년 이내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3년 암 생존자 15만 433명이었다.대상자를 신체 활동 강도를 나타내는 지표인 신진대사 활동치(MET) 평가에 따라, 비활동 집단(0), 권고 미달 활동 집단(1~599), 권고 충족 활동 집단(600 이상)으로 구분해 심혈관 질환 위험도를 살폈다. 그 결과, 암 진단 전 신체 활동량과 상관없이 진단 후 신체 활동량이 많을수록 심혈관 질환 위험도가 낮았다. 진단 전 신체 활동을 하지 않았더라도 진단 후 권고 미달, 권고 충족 수준으로 활동하면 위험도는 각각 19%, 20% 감소했다. 반대로 암 진단 전 신체 활동을 유지하다 진단 후 화동을 멈추면 심혈관 질환 위험은 올라갔다. 진단 전 권고 미달, 권고 충족 수준으로 활동하다 진단 후 비활동하면 위험도는 각각 24%, 43% 증가했다. 신체 활동 변화량에 따른 심혈관 위험도를 연속적으로 살펴본 경우에도 암 진단 전과 비교해 암 진단 후 신체 활동이 더 많이 증가할수록 위험도 감소 폭은 커졌고 위험도는 더욱 증가했다. 김현창 교수는 "이번 연구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암 생존자의 신체 활동량 변화에 따른 심혈관 질환 위험도를 조사한 국내 첫 연구라는데 의의가 있다"라며 "암 생존자들은 가급적 활동량을 줄이지 않고 가능하면 늘리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유럽심장학회지(European Heart Journal)'에 게재됐다.

다음글
대마초가 신체에 미치는 영향이 ‘이 정도’라고?
이전글
독감?코로나 동시감염 시 치명률↑…예방 도움 되는 ‘이 성분’
리스트